참여기업

2018 스타트업 인턴즈 후기_#'핀다' 따끈따끈한 신입개발자 남은우

[이음/취업스토리]

 

안녕하세요! 금융상품 추천서비스 '핀다'에서 프론트 엔드 웹 개발자로 근무하고 있는 남은우라고 합니다~ ^^
저는 입사한지 6개월차가 되는 따끈따끈한 신입 개발자입니다. 올해 처음 웹 개발을 배우기 시작해서 인턴으로 들어오기까지 많은 것을 경험했는데요~ 제 이야기를 통해서 스타트업에서 일하기를 희망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. :)

 

스타트업에 지원하게 된 이유


대학교 4학년 마지막 학기, 저는 아직 졸업하고 싶지 않은 철 없던 마음에... 휴학 할 명분(?)을 만들기 위해서 여기 저기 대외 활동을 찾고 있었어요. 그러던 중 우연히 지원한 소프트웨어 개발자 양성 과정에 운 좋게도 덜컥!! 합격해 버렸습니다. 6개월간 진행된 팀 프로젝트를 위해 배운 웹 개발에 흥미가 생겨서 본격적으로 개발 공부를 시작했는데요. 시간이 지날수록 개발 능력은 조금씩 늘어갔지만, 불안감도 나날이 커져갔습니다. 그 이유는 바로 '실무 경험'이 없었기 때문이었죠.

 

인터뷰 전문을 보고 싶다면?(클릭) >>


[출처] [핀다, 스타트업 인턴후기] '핀다' 따끈따끈한 신입개발자 남은우| 작성자 스타트업인턴즈

 

0 Comments
댓글쓰기 폼
실시간 채용공고
Top Down
SBA 지원정보 구독신청

서울산업진흥원의 다양한 소식을 매주 받아보세요